이시종 지사 “세종시 빨대현상 현실화 대응책 마련”
상태바
이시종 지사 “세종시 빨대현상 현실화 대응책 마련”
  • 충청타임즈
  • 승인 2018.07.2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인구 빨대현상 우려가 현실화되면서 충북도가 적극 대응에 나섰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23일 “청주 오송, 세종시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인구 빨대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이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서 본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청주권이 세종시로 빨려 들어가는 이유가 뭔지, 실제 직장은 여기에 있으나 주소는 세종시에 두는 경우가 많다”면서 “아파트나 학업문제 등의 문제가 주가 되는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시 인구는 지난 5월 30만명을 돌파했다. 2012년 7월 1일 17번째 광역자치단체로 출범한 지 5년10개월 만이다.

문제는 세종시로 유입된 20만여 명 가운데 대전과 충남·북 등에서 이주한 주민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실제 2016년의 경우 청주시민 4748명이 세종시로 간 반면 세종에서 청주로 온 시민은 2110명에 불과했다.

청주시 입장에서는 2638명이 세종시로 순유출된 셈이다.

이 지사가 이날 “세종시의 특혜가 인근 도시에 불리하게 작용해서는 안된다. (중앙정부에) 문제제기를 할 필요가 있다”며 적극 대응의사를 밝힌 건 이런 이유다.

이 지사는 “이런 상태에서 (오송)국가 제3산단을 만들더라도 분양이 되겠는가”고 우려를 나타낸 뒤 “심각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 정확히 파악해서 대응하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조만간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세종시 인구 빨대현상에 적극 대응에 나가기로 했다.

인구 빨대현상은 세종시 출범 초기부터 충북 등 인접지역에서 우려감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