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서 최신 영화를”…옥천 ‘향수시네마’ 내달 2일 개관
상태바
“옥천서 최신 영화를”…옥천 ‘향수시네마’ 내달 2일 개관
  • 뉴시스
  • 승인 2018.07.1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도내 두 번째 작은영화관인 충북 옥천군의 ‘향수시네마’가 다음 달 2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사진은 향수시네마의 지난 17일 전경이다.(사진=옥천군 제공)

충북 도내 두 번째 작은영화관인 충북 옥천군의 ‘향수시네마’가 다음 달 2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1980년대 초반까지 지역에 있었던 소규모 극장이 경영난으로 사라진 후 30여년만의 부활이다.

옥천군은 향수시네마 개관을 위한 사전 행정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고, 정식 개관에 앞서 환경 정비와 직원 교육 등 마무리 준비에 한창이라고 18일 밝혔다.

다음 달 2일 오전 10시에 열릴 개관행사는 지역 유명인사와 문화예술 단체,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할 예정이다. 개관 기념 특별 이벤트도 준비한다.

군은 개관 행사를 마치고 기관·단체장과 지역 소외계층 등 약 300여 명을 대상으로 영화 ‘신과 함께 2’를 1일 3회 무료로 상영할 예정이다.

국비 등 25억 원을 투입해 옥천생활체육관 옆에 들어선 ‘향수시네마’는 지상 1층 494㎡ 규모로 지어졌다.

영화관 이름은 주민 의견을 받아 이 지역 출신인 정지용 시인의 시 ‘향수’를 인용해 ‘향수 시네마’로 결정했다.

61석(1관)과 34석(2관)의 상영관 2곳을 갖췄으며, 1관에서는 입체(3D) 영화도 상영할 수 있다.

영화 관람료는 대도시 영화관보다 저렴한 일반영화(2D) 6000원, 입체영화(3D) 8000원으로 전국 개봉시기에 맞춘 최신 영화가 하루 13편정도 상영한다.

영화 현장 예매는 물론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약도 가능하다.

인구 5만2000여 명의 아담한 농촌지역에 다시 들어선 영화관 ‘향수시네마’는 앞으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뿐만 아니라 주민 여가 생활의 폭을 넓히고 문화향유의 기대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옥천군 관계자는 “인근 대전과 청주 등을 나가지 않아도 지역에서 최신영화를 맘껏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향수시네마가 가족·연인·직장 선후배 간 따뜻한 정을 나누는 행복한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