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헌금' - '특별당비' 고민되네
민주당 도당 확인여부 유무죄 좌우
상태바
'공천헌금' - '특별당비' 고민되네
민주당 도당 확인여부 유무죄 좌우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7.17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원로인사 "4월 도당에 2천만원 특별당비 납부 문의했다더라"


경찰이 공천헌금 의혹 사건 당사자인 박금순 전 청주시의원과 임기중 도의원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또한 민주당 충북도당 윤리심판원은 공천헌금 논란에 연루된 두 사람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박 전 의원의 청주시 강내동 집을 수색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파일 등을 압수했다. 이어 오후에는 청주시 내덕동에서 임 도의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이와함께 박 전 의원과 임 도의원의 금융계좌 및 통신 압수 영장을 발부 받아 거래 내역과 통화기록 등을 분석하고 있다. 

박 전 의원은 지난 6월말 모 신문사 기자에게 공천 청탁 명목으로 임 도의원에게 현금 2000만원을 건넸다가 4일뒤 돌려받았다고 제보해 기사화됐다. 이후 경찰이 인지사건으로 출두를 요구했으나 거부하자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취재과정에서 임 도의원은  "공천 헌금을 요구하거나 받지 않았다"고 부인했으며 박 전 의원은 외부와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  하지만 언론보도 직후 박 전 시의원·임 도의원을 함께 만났다는 민주당 원로 A씨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 A씨는 취재진에게 “두 사람을 다 잘 알기 때문에 사태수습을 위해 불러 만났다. 얘길 들어보니 임 도의원이 인간적으로 박 전 시의원의 공천을 돕고 싶었고 그래서 2000만원을 특별당비(후원금) 형식으로 도당에 전달하려 한 것 같다. 그런데 도당에서 ‘지금같은 선거 시점에 그런 돈을 어떻게 받느냐’고 거부해서 다시 박 전 시의원에게 돌려줬다는 것이다. 항간에 얘기하는 공천거래나 공천헌금하고는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A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민주당 도당에서는 4월 당시부터 박 전 시의원의 돈 2000만원에 대한 존재를 알고 있었던 셈이다. 하지만 외부에는 ‘두 사람간의 문제’라고 선을 긋고 모르쇠로 일관해 온 것. A씨의 언급에 대해 민주당 도당 유재구 사무처장은 “그 당시 난 휴가중이었기 때문에 임 도의원으로부터 특별당비 얘기를 들은 바가 없다. 오늘(3일) 중앙당 윤리심판원이 내려왔기 때문에 서둘러 내부 진상규명 작업을 마치도록 하겠다”고 대답했다.

결국 민주당 도당이 2000만원의 성격에 대해 "임 도의원을 통해 특별당비 납부 문의가 있었다"고 주장할 경우 공천 헌금 의혹은 벽에 부딪칠 수 있다. 하지만 민주당 도당 윤리심판원은 17일 오후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두 사람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하지만 윤리심판원 내부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이에대해 정치권 일부에서는 "압수수색과 동시에 제명 의결하는 걸 보면 당 차원에서 선을 긋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두 사람의 유죄 판단에 결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 특별당비 여부인데 도당이 어떻게 대응할 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