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충주·음성
警, 영업정지 기간 중 폐기물 소각한 삼성면 A업체 검찰 송치
지난해 12월말 화재가 발생했던 삼성면 소재 A업체.

음성경찰서가 지난 6일 영업정지 기간 중 폐기물을 소각한 혐의로 수사의뢰된 음성군 삼성면 소재 A업체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업체는 지난해 10월 사업장 외부로 폐기물을 유출시킨 사실이 드러나 영업정지 1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음성군은 이 업체가 영업정지 기간 중  폐기물을 소각한 사실을 적발하고, 지난 2월 21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현재 A업체는 허가 취소된 상태이나, 지난달 청주지방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 허가취소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최종 판결 전까지는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삼성환경지킴위원회가 제작한 삼성면 지역의 소각장 분진 피해 현장 모습 (자료=음성타임즈 제공)

고병택  cbinews043@daum.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