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참여연대, "시험문제 유출사건 문화재단 혁신기회 삼아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참여연대)는 10일 논술시험 문제 및 답안을 유출한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재단) 사건과 관련 청주시와 재단은 시민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혁신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문화재단이 김호일 전 사무총장의 시험지 유출 사건으로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이는 명백한 위법 사실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사건이 불거진 지 한참 지났음에도 문화재단과 청주시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문제의 총장을 옹호하고 청주시의 보복감사 등 숱한 문제가 있음을 암시하는 내부직원의 SNS내용이 회자되고 있어 의심만 가중되고 있다. 사과와 더불어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또 "지역 문화계는 이 사건이 불거지기 이전부터 문화재단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지역문화 생태계 조성을 통한 문화 자산을 축적해야 할 재단이 대형 국비사업을 맡아 실행하는 기획사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화재단이 설립 목적에 맞게 사업을 진행하고 제대로 운영됐는지 점검해야 할 시점"이라며 "이번 기회에 문화재단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문화자산을 축적하고, 창작하기 좋은 환경 조성, 시민문화 활성화 등을 담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문화재단의 기능과 역할 재정립, 조직 개편·전문성 강화, 사무총장 선정을 위한 시민 배심원제 도입 등을 요구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