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약이 무효” 영동군 인구 5만 명 붕괴
상태바
“백약이 무효” 영동군 인구 5만 명 붕괴
  • 뉴시스
  • 승인 2018.07.0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의 인구가 끝내 5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정책과 재정 규모 결정의 지표와 척도가 되는 '인구 5만 명'을 지키기 위해 군이 행정력을 총동원해 전력투구했지만, 백약이 무효였다.

  8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 6월 18일 5만3명이던 군 인구가 6월 19일 4만9996명으로 줄면서 인구 5만 명이 붕괴됐다.


  지난 6월 말 현재 영동군 인구는 2만4311가구 4만9929명(남자 2만4794명, 여자 2만5135명)으로 불과 열흘 사이 67명이나 더 줄었다.

  영동군의 인구는 2014년 말 5만803명, 2015년 말 5만693명, 2016년 말 5만552명, 2017년 말 5만240명 등으로 갈수록 줄면서 5만 명 붕괴가 현실화하기 시작했다.

  군은 지난해 1월 군수 특별지시 1호를 내리고 행정력을 총동원해 인구 5만 명을 지키는데 총력을 기울여 왔다.

  매주 인구증가 업무추진협의회를 열었고, 부서별 인구 전입 운동, 공무원 1인 1명 전입 운동, 1마을 5명 전입 운동, 전입 대학생 전입지원금 지급, 인구정책팀 신설 등 다양한 인구증가 시책도 추진했다.

  공무원 1인 1명 전입운동은 한때 500명 안팎을 전입시키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 시책도 결국은 갈수록 심화하는 인구 감소를 막지는 못했다.

  1960∼70년대 영동군 인구는 12만 명을 넘어 도내 군 단위 중 최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농업의 기계화, 대도시로의 전출 등으로 인구가 급격히 감소했고, 초고령화와 자연감소, 저출산 등으로 인구 감소 현상은 가속화하고 있다.

  군은 결국 인구 5만 명을 지키는데 더는 매달리지 않기로 했다.

  저출산 극복과 인구증가 시책을 중단 없이 추진해 인구 5만 명 회복에 노력하되, 인위적이거나 억지성 인구증가 시책은 펴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박세복 영동군수도 지난 6·13 지방선거 때부터 “지방자치단체의 힘만으로는 저출산극복과 인구늘리기에 한계가 있다”며 “다양한 인구증가 정책은 지속으로 펼치겠지만, 공무원 등에게 인구 유치 목표를 할당하는 등의 강제적인 전입시책은 펴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인구가 계속해서 감소하면 지방교부금과 군 조직 감소 등의 우려가 있지만, 레인보우힐링타운 조성 등 영동군의 미래 먹거리 창출 등으로 살기 좋은 영동을 만들어 인구 감소 현상을 막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