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4군,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 손 맞잡아
상태바
중부 4군,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 손 맞잡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7.0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음성·진천·괴산군이 손을 맞잡고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에 나섰다. 

홍성열 증평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송기섭 진천군수, 이차영 괴산군수와 각 군의장들은 3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소방복합치유센터는 전국 어디서나 2시간대에 도달할 수 있는 음성·진천 혁신도시에 설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충북혁신도시는 접근성, 연계성, 개발 용이성, 경제성 등 모든 분야에서 최고의 소방복합치유센터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도시기반 시설을 완비해 별도의 인허가나 토목 공사 비용이 들지 않고 부지 매입과 향후 확장에도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변의 함박산, 두타산, 초평호 등 청정 자연 또한 격무에 시달려 온 소방공무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치유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인구가 계속 증가하는 충북 혁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설치하면 혁신도시 주민은 물론 26만 중부4군 주민과 5만여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무엇보다 종합병원이 없는 중부4군 의료사각지대 해소와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국토균형발전과 지역의 유치 열의,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 정책 취지 등을 고려해 충북 혁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방청은 지난달 20일 소방복합치유센터 입지 1차 예비 후보지로 충북혁신도시를 포함한 전국 14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