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용 군수 “참으로 오랜만에 해방감을 느끼고 있다"
상태바
이필용 군수 “참으로 오랜만에 해방감을 느끼고 있다"
  • 음성타임즈
  • 승인 2018.06.27 15: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서 심경 전해
이필용 음성군수가 27일 마지막 출입기자 오찬간담회에서 낙선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음성타임즈) 음성군수 선거 최초로 3선에 도전했던 이필용 군수가 27일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를 통해 군민들에게 짧은 낙선 인사말을 전했다.

차분한 어조로 말을 이어간 이필용 군수는 “이제 평범한 군민으로 돌아가 가족들과 좋은 시간을 가지려 한다”며 “마지막 간담회를 통해 군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다. 항상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어려운 선거였다”면서 “며칠 전 동창들과 만나 칼국수를 먹으며 오랜만에 해방감을 느꼈다”며 그동안 겪었던 심적 중압감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필용 군수는 “군민들의 많은 성원속에 2번의 도의원, 2번의 군수직을 무사히 수행할 수 있었다”며 “음성군이 GRDP 충북2위, 고용율 충북1위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룰 수 있어,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일정을 묻는 기자들의 거듭된 질문에는 “일단 쉬고 싶다. 아무것도 정해 진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필용 군수는 오는 29일 직원들과 간단한 작별인사를 나눈 뒤 8년간의 음성군수직을 마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재석 2018-07-11 21:55:45 , IP:116.4*****
이필용군수님 임기동안 많은일들을 추진하셨고
음성군산업단지 인근의 땅값을 올려주셔서 감사드림니다 조군수가 음성군 발전을 잘이끌지 두고봅시다

그망구운 2018-06-28 12:18:13 , IP:121.1*****
임기동안 충분히 노신분인데..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