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23일 ‘운리단길’에서 주말공예장터 열어
상태바
청주시, 23일 ‘운리단길’에서 주말공예장터 열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06.2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청주고인쇄박물관~운천동주민센터 일대
25개 지역 공예공방 참여 골목상권 살리기 동참
주말공예장터 개장 전경(사진 청주시)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권한대행 이범석)는 23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운리단길’에서 ‘주말공예장터’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운리단길’은 청주고인쇄박물관부터 운천동주민센터까지의 거리를 말하는 것으로 최근 식당과 카페, 공예공방들이 들어서고 있다.

운천동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이번 장터에는 가죽공예, 도자, 액세서리, 한지공예, 목공예 등 기존 상권과 중복되지 않는 지역의 공예공방 등 총 25개의 부스가 참여한다.

23일 운리단길 인근 상가에서 물건을 구매하면 물티슈 등 주말공예장터 기념품을 증정한다.

또 장터에서 제품을 구매하면 무료로 씨앗을 나누어주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한편 ‘2018 주말공예장터’는 올 가을 9월 5일부터 9일까지 동부창고 6동과 37동에서 개최되는 ‘2018청주공예페어’에서 거리마켓으로 전환되어 상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