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 최고령 정상혁 보은군수·김영주 단양군의원, 노익장 과시
6·13 지방선거에서 충북 도내 최고령 당선자로 기록된 정상혁 보은군수 당선자(왼쪽)과 김영주 단양군의원 당선자.(사진 뉴시스)

6·13 지방선거에서 충북 도내 최고령 후보자들이 나란히 당선해 화제다.

전국을 휩쓴 민주당 바람과 무소속 후보의 도전을 잠재우고 3선 고지에 오른 자유한국당 정상혁(76) 보은군수 당선자와 여덟 번 단양군의원 선거에 출마해 다섯 번째 당선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77) 당선자다.

정 당선자는 생일이 늦어 공식적으로 76세지만, 이들은 같은 1941년생이다.

정 당선인은 선거 초기 ‘고령’에 ‘유권자의 3선 피로감’ 탓에 고전할 수 있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젊은’ 후보들을 가볍게 제치는 기염을 토했다.

선거 종반에는 흑색선전이 극심해 정 당선자의 부인이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등 근거 없는 루머가 확산했지만, 그의 정열적인 득표력을 막지는 못했다.

선거기간 내내 매일 5시에 기상해 부인의 아침식사를 직접 챙겨준 후 선거유세를 시작하는 열정 덕분이었다.

교사정수장 풍취리 확장 이전, 수한면민의 숙원인 차정저수지 확장, 보은읍 동다리 재 가설, 보은읍 이평리 방수로 1200m 개설, 이평교와 보은교 재 가설 등의 공약도 민심을 얻는 데 성공했다.

속리산면 사내리∼중판리 하천 5㎞ 정비와 교량 3곳 재가설, 삼승면 원남리 교량 2개 재 가설과 하천 1.7㎞ 정비, 자연수목원 조성 약속도 통했다.

중부권 최대 농산물산지유통센터 건립, 자연친화적 군립 추모공원 조성 등도 일시적인 인기 영합용 공약이 아니라는 진실성을 인정받았다.

단양군의원 나선거구에 출마해 당선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77) 당선자도 여덟 번 도전에서 다섯 번째 당선하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김 당선자는 1991년 단양군의원 선거를 시작으로 7번 출마해 ‘퐁당퐁당(당락당락당락당)’ 기록을 갖고 있었지만, 이번에 연속 당선하며 징크스를 깼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