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죽고 싶다'는 장애인 딸 목 조른 50대 모친 입건

자신의 장애를 비관해 생을 마감시켜달라는 딸의 목을 조른 50대 모친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흥덕경찰서는 11일 촉탁살인 미수 혐의로 A(58·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11시15분께 청주시 흥덕구 자신의 집에서 딸의 목을 조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딸이 의식을 잃자 곧바로 119에 신고했으며, 딸은 응급치료를 받아 생명을 건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척추 장애와 우울증을 앓고 있는 딸이 '생을 마감하고 싶다'는 말을 수차례 해 술김에 목을 졸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