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의 송가
상태바
낙엽의 송가
  • 정명숙
  • 승인 2004.11.26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엽의 송가


이렇게 바람 손짓 따라
기약없이 떠난다 해도
기다려 달라는 말은 하지 않으리.

이별많은 서러운 이 가을에
오히려 아름답지 않은가
툭툭 떨어지며 완성되는 이별이

격정으로 휘몰아치던 사랑은
이제 낙엽으로 떨어져
눈 멀었던날의
그 덧없음을
기쁨과 슬픔을 잊지 않으며
말없이 영혼으로만 사랑하겠노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꽃이피네 2004-12-21 19:11:55 , IP:*****
정명숙님의 낙엽의 송가를 만나니 별이 빛나는 밤이 왜 생각이 날까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