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증평군립도서관, 책을 듣는 ‘더 책 서비스’ 실시

증평군립도서관은 책을 읽는데 어려움이 있는 고령층과 저 시력자를 위해 큰 글자로 제작된 대활자본 도서확충 및 종이책을 음성으로 듣는 ‘더 책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

큰 글자로 제작된 대활자본 도서는 일반도서 글자크기인 10포인트보다 두 배 이상 큰 20.5포인트로 제작된 책이다.

‘더 책 서비스’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종이책의 표지에 삽입된 음성인식 코드를 인식하면 책의 내용을 소리로 들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군립도서관은 지난해 ‘강남몽’ 등 큰 글자도서 30권, ‘가방 안에 든게 뭐야?’ 등을 비치한데 이어, 올해도 ‘아몬드’를 비롯한 큰 글자 도서 24권과 ‘하늘을 나는 사자’ 등 더 책 30권을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다. 증평군립도서관 관계자는 “앞으로 어르신과 장애인 등 독서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독서 소외 계층 없는 증평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