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장애여성 성폭력·학대의혹 정의당-여성연대 충돌

정의당 청주시의원 비례대표 후보였던 A씨가 장애인 여성을 성폭행, 결혼한 뒤 지속적인 학대를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나 당사자인 A씨는 이를 부인하며 명예훼손 혐의로 B씨를 경찰에 고소하는 한편 비례대표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정의당은 장애인인 A씨가 B씨 주장을 부인하며 고소를 한데다 당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 후보직까지 사퇴한 상황에서 여성단체 등이 기자회견을 한 것은 지나친 태도라며 반박하는 등 논란이 되고 있다.

충북여성연대와 충북직지장애인자립생활센터, 충북젠더폭력방지협의회는 1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는 비례대표 후보를 사퇴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여성 장애인 B씨는 지난 2000년 9월 단양으로 친구를 만나러 갔다가 A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며 "A씨의 모친은 이 일을 빌미로 결혼을 요구했고 같은 해 12월 결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결혼 후 B씨에게 성적·정서적·경제적 폭력을 자행했고, 2015년 장애인단체 운영을 이유로 돈도 요구했다"며 "이후 B씨는 A씨 가족의 협박에 시달리다 쉼터에 입소했고 3년의 재판 끝에 이혼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정의당은 A씨의 후보 추천 경로과 검증 과정을 밝히고 모든 후보의 젠더 감수성을 체크하라"며 "A씨의 폭력 행위도 철저히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따라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양측의 주장이 상반되고 현재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여성연대가 언급한 내용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충북도당은 "A씨에 대한 문제 제기가 지난 9일 도당에 접수된 데 이어 청주 여성의 전화에서 도당의 대응을 묻는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다.

또 "A씨는 면담을 통해 B씨가 제기한 내용이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라며 "현재 명예훼손 혐의로 B씨를 경찰에 고소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도당은 "A씨는 이 일로 당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지난 16일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비례대표 사퇴를 하지만 이 내용은 재판을 통해서라도 끝까지 진실을 밝힌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의당은 경찰 수사 결과 B씨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나면 A씨에 대한 징계 등 추가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중부매일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