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충주·음성
이상정 충북도의원 예비후보 “음성군이 거짓과 불의로 얼룩지고 있다”“조속한 수사, 조만간 허위사실 유포자 밝혀질 것”

기자회견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는 박종태 부회장(왼쪽)과 이상정 예비후보.

(음성타임즈) 민주당 이상정 충북도의원 예비후보에 대한 실체가 확인되지 않고, 출처가 불분명한 의혹들이 확산되면서 지역정가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6·13지방선거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대리투표 및 음식물 제공 등이 이루어 졌다는 의혹이 마치 사실인 양 확산되는 양상이다.

일부 언론의 '소문에 근거해 아니면 말고 식' 보도태도를 지탄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이상정 예비후보는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근거 없는 헛소문의 증폭과 대리투표 의혹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대리투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종태 음성군농민회 부회장은 지난 14일 음성경찰서를 방문, ‘허위사실 철저 수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하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또한 민주당 임해종 중부3군 지역위원장과 이상정 예비후보도 15일 오전 음성경찰서를 방문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상정 예비후보는 먼저 “핸드폰 모아놓고 대리투표, 음식물제공, 금품제공 없었다”며 “음성군이 거짓과 불의로 얼룩지는 아픔을 지켜볼 수 없다.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허위 유포자에 대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앞으로 억측성 보도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이상정 예비후보는 “정정당당한 정책과 비전으로 6·13선거가 진행되길 바란다”며 “결코 다른 후보들을 비방하지 않는 깨끗하고 당당한 공명선거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음성타임즈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