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의혹 민주당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 사퇴
상태바
'미투' 의혹 민주당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 사퇴
  • 충북인뉴스
  • 승인 2018.04.26 17: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26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장 예비후보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 청주시장 후보가 결정된 마당에 민주당은 경선 일정조차 잡지 못해 안타까웠다. '선당후사'하는 마음으로 사퇴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의 지방선거 승리와 청주시장 후보의 당선을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예비후보는 이어 "앞으로 저와 같은 정치적 희생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 정치인 유행열이 아닌 자연인으로 저의 결백을 밝히고 음해세력을 단절하겠다. 이제 후보직을 내려놓은 만큼 지금까지 있었던 문제 등을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유 예비후보에 대한 미투 의혹은 지난 11일 민주당 충북도당 홈페이지에 '미투를 말한다. 당장 피해자에게 공개사과하고 청주시장 후보 사퇴하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면서 불거졌다.

'지원'이란 이름으로 글을 올린 작성자는 민주당 청주시장 예비후보 유 씨를 미투한다며 "1986년 4월 초 우암산 산성에서 후배인 나를 강압적으로 성폭행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피해자에게 공개사과하고 당장 청주시장 후보를 사퇴하라. 만약 공개사과와 후보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이후에 어떤 문제가 일어나도 충북도당과 유 씨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예비후보가 출마를 포기함에 따라 민주당 청주시장 후보 경선은 이광희, 정정순, 한범덕 예비후보 대결로 재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쓰리 2018-04-26 20:47:02
별일 아녔음 왜 끝까지 가야지 ㅇ왜 왜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