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정 의원, 충북도의회 출마 위해 19일 사직…본격 선거전 채비
상태바
이상정 의원, 충북도의회 출마 위해 19일 사직…본격 선거전 채비
  • 음성타임즈
  • 승인 2018.04.19 14: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수라고, 힘이 없다고, 약자라고, 희생시키면 안돼"

(음성타임즈) 음성군의회 이상정 의원(사진)이 19일 사직했다.

이상정 의원은 제299회 임시회 신상발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 의원은 먼저 “4년간의 의정활동은 아주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어려운 농민들과 사회적 약자를 위해 일할 수 있어서 보람 있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의정활동 과정에서 느꼈던 몇 가지 소회를 피력했다.

이 의원은 “소수라고, 힘이 없다고, 약자라고, 손쉽게 희생시키지 말아 달라”며 “어느 누구라도 소수라고 희생을 강요할 권한은 없다. 의견수렴과 설득, 대화와 타협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음성군의 산단행정에 대한 지적도 이어갔다.

이 의원은 “마구잡이식 산단개발은 음성군의 백년대계를 위해 지극히 무모한 행위”라며 “무분별하고 조잡한 산단개발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번 망가진 자연환경은 복구하는데 수백년이 걸린다. 자연은 후손에게 빌려 쓰는 자산”이라며 “산업폐기물소각장, 매립장 등 위해시설 설치는 철저한 사전조사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정 의원의 사직안이 가결된 뒤 음성군의회 의원들과 의회사무과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원남산단 군유지 매각건과 음성군체육회 윤 前사무국장에 대한 해임취소 결정에 대해서는 작심한 듯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이 의원은 “원남면 주민들이 입은 상처는 어떠한 형식으로라도 치유해야 한다”면서 “뼈를 깎는 노력으로 대책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윤 前사무국장에 대한 해임취소는 음성군의 도덕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라며 “생활체육지도자들이 눈물의 호소와 폭로에 의해 결정된 징계조치를 슬그머니 취소해 주고 말았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생활체육지도자들은 또 다시 불안해 하고 군민들은 도덕적 가치 혼란을 겪고 있다”며 “음성군의 도덕성은 땅에 떨어졌다. 무원칙한 행정, 분열을 조장하는 행정은 반드시 시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 어떤 위치, 어떤 자리에 있더라도 음성군이 화합하고 성장할 수 있는 일에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음성군의회에서 사직이 의결된 이상정 의원은 음성군선관위를 방문해 오는 6·13 지방선거 충북도의회 제1선거구(음성·원남·소이·맹동) 예비후보로 등록,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상노리주민 2018-04-23 18:54:43 , IP:223.6*****
상노리 주민입니다 최근 원남산업단지에 입주한 엠케이전자도 산업폐기물을 재생처리한다는데 충북도와 음성군은 인허가 진행을 즉각 철회하라 광메탈에 엠케이전자에 유해물질에 치명적인 환경오염에 노출되는 원남면이 동네북입니까? 폐기물 집합소 해도해도 너무합니다 이상정위원님 원남면을 구해주세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