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시민이 참여하고 즐기는 축제, 말은 좋지만 어떻게?”11일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 시민추진단’ 간담회 열려
국제페스티벌로 거듭나기 위해 개선해야 할 점 많아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는 11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시민추진단 간담회를 열었다.

오는 10월에 열릴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위원장 이범석, 이하 조직위)가 11일 시민추진단 간담회를 열었지만 성공여부와 관련해 회의적인 의견이 많이 제기됐다.

‘일반 시민들이 얼마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는 의견부터 ‘직지 없는 직지페스티벌은 껍데기일 뿐이다’라는 의견까지 다양하면서도 신랄한 비판이 쏟아졌다.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 시민추진단은 현재 청주예총, 세계직지문화협회 등 32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11일 간담회에는 25명이 참석했다.

김관수 총감독은 “2016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서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은 1377 고려, 저잣거리 운영을 시민추진단이 운영한 만큼 올해는 시민추진단의 활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내실있는 축제, 시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축제, 청주에 컨텐츠를 남길 수 있는 축제를 위해 시민추진단에게 읍소하는 마음으로 도움을 청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설명 이후 20여명의 시민추진단원들은 성공적인 페스티벌을 위해 보완해야 할 사항이 산적해 있다고 지적했다.

처음으로 발언을 한 세계직지문화협회 이승철 씨는 “페스티벌에서 시민들이 얼마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며 “시민단체들의 입을 막기 위한 또다른 단체를 만들지 말라”고 성토했다. 이승철 씨는 이어 “실질적인 축제 진행은 집행부에서 다 정해 놓고 시민은 시키는대로만 하라는 태도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진운성 청주예총 회장도 “페스티벌에서 시민들은 들러리가 될 가능성이 많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며 “직지페스티벌을 하면서 시민을 위한 또 다른 페스티벌을 개최해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진 회장은 이어 “청주 예술인들이 그동안 직지홍보를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음에도 정작 페스티벌에서 배제된 것이 매우 서운하다. 상대적인 박탈감마저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2016년보다 4개월 늦게 조직위가 조직됐고 예산 또한 40억 원에서 60억 원으로 증가했지만 실제로는 기간이 연장되고 최저임금이 인상돼 예산이 20~30% 감소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는 자원봉사 형태로 운영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이날 간담회에서 시민추진단들은 △쉼터 확대 △행사장 인근 주민 참여방안 △청주소재 고려시대 문화재관련 프로그램 개발 △청주 대표 먹거리 개발 △청주 대표 기념품 개발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