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특산품 감귤 이젠 `Made in 충북'
상태바
제주 특산품 감귤 이젠 `Made in 충북'
  • 충청타임즈
  • 승인 2018.04.1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상승으로 제주의 특산품 감귤 등이 충북·강원지역으로 북상하고 있다.

국내 주요 농작물의 주산지가 남부지방에서 충북·강원지역으로 북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우리나라가 아열대 기후로 변경되면서 사과·복숭아·포도 등의 재배가능지는 줄고 감귤·단감 등은 늘어날 전망이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기후변화에 따른 주요 농작물 주산지 이동현황'에 따르면 RCP 8.5 및 RCP 4.5 시나리오 모두 온실가스가 증가하면서 기온 상승과 함께 폭염, 열대야 등 기후 관련 극한지수가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RCP 4.5는 온실가스 저감 정책이 상당히 실현되는 경우의 기후 시나리오를, RCP 8.5는 현재 추세로 온실가스가 배출되는 경우의 기후 시나리오를 의미한다.

국내 지역별로 1973년과 2017년 전국의 연평균기온은 0.67℃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제주권은 1.14℃ 오르면서 증감폭이 가장 높았고 수도권은 0.91℃, 강원권은 0.90℃ 상승했다.

기후변화에 따라 1980년 전국에 걸쳐 형성돼 있던 사과재배지는 1995년 이후 예산 등 충남지역 일부, 충주·제천 등 충북지역, 청송·안동·영주 등 경북지역으로 재배면적이 집중됐다. 이어 정선·영월·양구 등 강원 산간지역까지 확산했다.

사과 재배가능지는 급감하면서 21세기 말에는 강원도 일부 지역만 재배할 것으로 예측됐다.

복숭아 재배면적은 1990년 이후 부천·평택 등 경기지역과 천안·아산·논산 등 충남지역에서 빠른 속도로 감소했다. 반면 충주·음성·영동·옥천 등 충북지역, 춘천·원주 등 강원지역, 영천·경산·청도 등 경북지역의 재배면적이 증가했다.

복숭아 재배가능지는 2050년대까지 30년 평균면적 대비 소폭 늘겠지만 이후부터는 급감할 것으로 보인다. 2090년대는 영동·전북 일부 산간만 재배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포도 재배면적은 김해·밀양·양산·창원 등 경남지역에서 재배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반면에 영월·삼척·양구 등 강원지역에서는 재배면적이 빠르게 증가했다.

포도 재배가능지는 2050년대까지 완만히 증가한 이후 급감이 예측된다. 고품질 재배가능지는 2020년대부터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단감은 1980년대에는 순천·광양·창원·김해·밀양 등 따뜻한 남해안에서 재배됐으나 1990년대에는 경주·포항·경산 등 경상도 동해안과 나주·장성 등 전라도 서해안을 중심으로 재배지가 확대됐다. 2000년대에는 경북의 동해안을 따라 영덕 및 내륙 지역까지 재배지가 북상했다.

단감 재배가능지는 재배한계선이 북상하고 산간을 제외한 중부내륙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고품질 재배면적지의 면적과 총재배 가능지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감귤은 197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제주도에 재배면적이 집중됐으며 경남 및 전남에서는 1980년까지는 일부 재배하고 있었으나 1990년대부터는 감소 추세다. 2000년대부터 경기 이천과 충남 천안 등에서도 일부 재배 중이다.

감귤 재배가능지는 남해안 일대로 재배한계선이 상승하고 있으며 강원도 해안·제주도 중산간도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인삼은 전통적으로 금산·음성·괴산 등 충청지역을 중심으로 재배면적이 집중됐으며 1995년 이후부터는 홍천·횡성·원주·춘천 등 강원지역으로 확산했다.

인삼 재배가능지는 감소 추세가 예상된다. 21세기 말에는 강원지역 일부, 내륙 산간지역에 국한돼 재배될 것으로 예측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