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청주시, 국가기준점 일제조사 실시오는 9월까지 삼각점 등 234점 조사

청주시가 오는 9월까지 국가기준점 234점에 대한 일제조사에 들어간다.

조사대상은 측량성과의 정확도를 높이고 토지 경계분쟁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청주지역 내에 설치된 삼각점, 수준점, 통합기준점이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산 정상 또는 능선에 설치된 삼각점 119점, 주요국도 및 지방도로변에 설치된 수준점 46점, GPS를 이용해 위성측량을 더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는 통합기준점 69점, 총 234점이다.

시는 일제조사계획을 수립하고 조사반을 편성해 국가기준점 234점을 전량 현지조사한 뒤 이상 유무를 확인해 멸실·파손된 기준점 표지는 국가기준점을 총괄하는 국토지리정보원에 통보해 정비할 계획이다.

국가기준점은 모든 측량의 기준이 되며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시설물이다.

이에 따라 건설, 도로, 상·하수도, 가스, 전기 등 각종 공사 및 개발사업 시 청주시 지적정보과 또는 국토지리정보원 국토측량과와 사전협의 후 공사를 시행해야 하며 토지소유자도 국가기준점 표지 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김명구 지적정보과장은 “철저한 현지조사를 통해 국가기준점의 체계적 관리 및 정확한 측량성과를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재산권 보호와 행정의 신뢰도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충북인뉴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