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때문에 못바꾸는 '오송역'
시민위원회, 명칭변경 선거후 미뤄
상태바
선거때문에 못바꾸는 '오송역'
시민위원회, 명칭변경 선거후 미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4.11 09:1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이시종-한범덕-이종윤 선거 때문에 '오송역' 결정

KTX 오송역 명칭 개정 시민위원회가 명칭 변경 논의 시점을  6·13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8년간 자치단체장들이 '정치적 이유'로 미뤄왔던 일을, 민간 기구에서 또 다시 '정치적 이유'를 내세웠기 때문이다. 

10일 청주시에 따르면 KTX 오송역 명칭 개정 시민위원회는 지난 9일 4차 정기회의를 열고 오송역 명칭 개정을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는 것. 따라서 명칭 개정을 위한 시민 공청회와 여론조사도 선거 이후로 연기됐다.

시민위원회는 지방선거 전에는 정책 토론회를 열고 각 정당과 청주시장 후보에게 오송지역 발전 방안 등을 공약으로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명칭 개정에 반대해 온 오송지역 여론을 무마하기 위한 사전작업인 셈이다.

이에대해 바른미래당 신언관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역의 여러 현안이 선거철 눈치를 보다 보면 현안 해결의 일관성이 떨어질뿐 아니라 소모적인 논쟁으로 오히려 해결이 난망해지는 것이 비일비재하다. 100만 청주시의 그랜드 플랜을 위해 오송역의 명칭 변경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이 도래했다"고 말했다.

KTX 오송역 명칭은  2010년 7월 한국철도공사가 충북도, 청주시, 청원군 의견을 들어 결정했다. 한국철도공사는 지방선거를 2개월 앞둔 2010년 5월 3개 지자체에 신설역 명칭에 대한 의견조회 공문을 보냈다. 지방선거에서 시군통합 선거공약을 내걸었던 민주당 소속 이시종 지사-한범덕 시장-이종윤 군수는 은근슬쩍 '오송역'에 합의했다.

<충북인뉴스>가 자체 여론조사를 통해 '청주오송역' 명칭을 제안했지만 묵살됐다. 하지만 인지도가 낮은 '오송역' 명칭의 개정 필요성이 8년간 끊임없이 제기됐다. 그럼에도 오송지역 주민반발을 이유로 한범덕-이승훈 전 시장은 적극적인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결국 지난해 이승훈 시장이 선거법위반 재판으로 퇴출된 뒤 이범석 시장권한대행이 'KTX 오송역 명칭 개정 시민위원회'를 구성한 것.

이에대해 지역 정치권 일부에서는 "오송역 명칭 개정이 늦어진 이유가 시장, 시의원들의 정치적 '눈치보기' 때문이었는데 시민 대표성으로 구성된 시민위원회도 똑같은 논리를 내세우니 안타깝다. 시민공청회도 청주따로 오송따로 한다는데‥‥ 양측의 결론이 뻔할 텐데, 이것도 정치적 접근방법이 아닌가 싶다. 지역 공청회, 오송개발 정책토론회, 찬반 여론조사 과정에 소요되는 예산의 의미를 새겨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상중하 2018-04-11 15:05:27 , IP:121.1*****
열차는.. 그것이 알고 슨다...

ㅋㅋ 2018-04-11 14:02:55 , IP:211.3*****
그러게요. 주민갈등 초래하고 혈세 낭비하면서 왜바꾸죠?

아무의미읍따 2018-04-11 11:09:58 , IP:121.1*****
오송역이건 서청주역이건 오창역이건 세종역이건 열차는 습니다.

ㅋㅋ 2018-04-11 10:17:47 , IP:221.1*****
개명으로 인한 엄청난 세금은 청주시 부담인데... 그건 어쩌구요? 개명 작업 계속 추진하면 청주, 청원 분리 운동 시작 될 것임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