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도당사무처장 교체 논란
지역위원장 반발에 도당위원장 '고민'
상태바
바른미래당 도당사무처장 교체 논란
지역위원장 반발에 도당위원장 '고민'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4.10 13: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도당위원장 최고위 일방 추천 당사자 지목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위원장에 선출된 김수민 의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절차를 무시하고 자신을 중앙당에 추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사무처장에 대해 지역위원장들이 전출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도당 소속 10명의 지역위원장은 9일 운영위원회(지역위원장+사무처장 13명 구성)를 마친뒤 박석순 사무처장의 전출을 요구하는 요청서를 중앙당에 제출하기로 했다. 이들은 박 처장에 대한 전출 요청 사유에 대해 7일 '충북도당 당원대표자 대회'에서 선출된 김수민 도당위원장을 당헌당규를 무시한채 독자적으로 추천한 의혹을 제기했다.

7일 '충북도당 당원대표자 대회' 당시  안창현 임시의장(서원지역위원장)은 도당위원장 인준의 건을 상정하며 절차적 하자를 언급했다. 중앙당 최고위원회가 "충북도당의 추천을 받아 김 의원을 도당위원장으로 내정했다"고 발표한데 대해 "도당 운영위원회에서 논의한 적도 추천한 적도 없다"고 부인한 것. 이에대해 일부 당원들이 '탈당' 운운하며 반발하자 유승민 대표가 연단에 올라 사과와 이해를 구하면서 상황을 수습했다.

이때 유 대표는 "충북도당에서 추천했다는 보고를 받고 최고위원회에 논의를 거쳐 내정된 것이다. 도당에서 추천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청주에 와서 알게됐다. 경위를 파악해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따라 일부 지역위원장들은 최고위원회 일방 추천 장본인으로 중앙당에서 파견된 박석순 사무처장을 지목하게 된 것.

이에대해 박 처장은 "도당 사무처장이 도당 위원장을 추천한다는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난 전혀 몰랐던 일이고, 최고위 논의과정에서 '충북 출신 국회의원이 맡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라고 해서 내정됐다고 들었다. 어제(9일) 운영위원회에서도 아무런 얘기가 없었는데, 뒤늦게 전출요구를 한다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10명의 지역위원장들은 박 처장에 대한 또다른 부적절 사유를 제기하기도 했다. 3월초 임헌경 도의원이 신용한 전 청년위원장 입당에 대해 반대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당시 신언관 도당위원장이 '경위를 파악해 중앙당 조직국에 보고하라'고 했지만 이를 묵살했다는 것. 또한 당시 김수민 당대표 비서실장에게 충북도당 제반 상황을 수시보고하라고 지시했으나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다는 것.

지난 7일 '충북도당 당원대표자 대회' 준비위원장과 임시의장을 박 처장이 독단적으로 A지역위원장으로 정했다가 다른 지역위원장들이 반발해 임시의장을 교체하기도 했다. 또한 3월말 정수창 흥덕지역위원장을 도당 수석부위원장으로 선임했으나 박 처장이 중앙당에 보고하지 않아 중앙당 선거기획단 회의 명단에서 누락되는 소동을 겪었다. 이같은 박 처장의 권위적인 행보로 인해 일부에서는 '총독'이라는 닉네임을 붙이기도 했다는 것. 

지역위원장들의 집단적인 교체 요청에 대해 박 처장은 "그런 요청서가 있는 지 들어본 적이 없다. 아무래도 당 조직을 위해 원칙을 중시하다보니 이해관계가 다른 일부 지역위원장들이 불만을 가질 수도 있다고 본다. '총독'이란 얘기도 들어본 적이 없다. 당과 조직을 위해 서로간에 공과 사를 구분했으면 좋겠다. 현 상태에서 교체 요구를 받아들일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태핫태 2018-04-11 07:59:31 , IP:121.1*****
정치는 정말 아무나 하나...

앙철수 2018-04-10 14:51:45 , IP:121.1*****
비례출신의원..담총선 기약도 기대도 없이.. 측은하네요 젊은처자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