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원남산단 군유지 매각대금 100% 입금…또 다시 '뒤통수'
상태바
[단독] 원남산단 군유지 매각대금 100% 입금…또 다시 '뒤통수'
  • 음성타임즈
  • 승인 2018.04.0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9일 소유권 이전된 상태, 음성군 "우리 손을 떠났다"
원남산단 내 해당 부지에 대한 등기부등본

(음성타임즈) 원남산단 내 군유지 매각 과정에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 '거짓말 논쟁'이 재점화될 조짐이다.

"아직 입금처리가 되지 않았다"고 믿고 있었던 50%의 잔금이 지난달 27일 처리된 것으로 밝혀졌다.

음성군이 매각한 원남산단 내 9917.3㎡의 매각대금이 전액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음성군은 “지난해 말까지 계약금 및 중도금을 받았고, 50%의 잔금은 7월 경 받을 예정”이라고 밝혀왔으나, 등기부등본 확인 결과 지난 3월 29일 소유권이 완전히 이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 매각대금은 1,619,495,000원으로 지난해 8월 4일 거래가 이루어 진 이후 잔금은 지난 3월 27일 음성군으로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업체는 이 부지를 담보로 지난 3월 29일 중소기업진흥공단에 1,680,000,000원의 근저당과 지상권을 설정했다.

사실상 해당 부지에 대한 모든 법적 권리가 업체로 이전된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50%의 잔금 처리 이전에 ‘허가 취소’라는 행정 처리에 한가닥 희망을 걸었던 원남 주민들은 허탈 상태에 빠졌다.

"음성군에 또 다시 뒤통수를 맞았다"는 게 주민들의 성난 목소리다.

그동안 이필용 음성군수는 ‘부군수 전결 사항’인 군유지 매각과정에 대한 사후보고를 받긴 했으나, 어떤 업체에 팔았는지는 보고받지 못했다고 해명하며 논란을 키워왔다.

이와는 별도로 주민들은 “아직 50%의 잔금을 받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공사중지가처분 신청 등 대책이 있지 않겠느냐”며 음성군의 대응책을 촉구해 왔다.

그러나, 잔금 처리가 완료되면서 해당 부지에 대한 어떤 대응도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이제는 저감시설 등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시설 설치 등 행정조치이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는 상태이다.

원남산단 내 해당 부지에 대한 등기부등본

이에 대해 음성군 관계자는 “잔금은 업체 측에서 입금한 것이 아니라, 중소기업진흥공단이 대출 일정에 맞춰 산업개발과로 입금시킨 것”이라며 “음성군으로서는 방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군수도 잔금 처리가 완전히 됐다는 사실을 몰랐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음성군의 현재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우리들의 손을 떠났다. 법적으로 방법이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현재 주민들은 “음성군수는 매각과정도 몰랐고, 잔금처리 된 사실도 몰랐다는 말이냐”며 “끝까지 주민들을 기만하고 있다. 끝까지 책임을 물어 나가겠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주민들은 "쥐도 새도 모르게 팔아 놓고, 주민들의 진이 빠지기만을 기다리는 것 같다"면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음성군을 상대로 싸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군의 군유지 매각 논란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분간키 어려운 안갯속 진실게임 양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