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사회, 유치원 `폐업' 요양원 `성업'
상태바
고령화 사회, 유치원 `폐업' 요양원 `성업'
  • 충청타임즈
  • 승인 2018.03.29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저출산과 고령화가 지속하면서 충북의 세태도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출생아동이 줄어들면서 도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폐원율이 늘어난 반면 노인을 대상으로 한 요양원과 주간보호센터 개원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저출산과 고령화 속에 나타나는 사회변화상을 살펴봤다.

 # 저출산에 따른 변화상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충북의 출생아동 수는 2014년 1만3366명, 2015년 1만3563명, 2016년 1만2742명으로 매년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산율이 떨어지면서 도내 어린이집 폐원율은 높아지고, 학생 수는 감소했다.

실제 도내 어린이집은 2015년 1230개에서 2016년 1208개, 2017년 1186개로 매년 20여개가 폐업했다. 또 올해 공립 유치원생을 포함한 충북의 초중고 학생 수도 18만 명대까지 감소해 지난해보다 학생 수가 4715명(2.5%)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산이 낮아진 반면 육아관련 산업이 고액화되면서 빈익빈 부익부를 가져오고 있다. 산모를 돕는 산후조리원은 한 달 비용이 최하 2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금액 차가 나면서 출산에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처럼 결혼적령기가 높아지고 육아 부담으로 출산 기피현상이 보편화하면서 사회상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결혼과 출산에 대한 가치관 변화로 집 장만이나 저축보다는 여행이나 취미를 통해 개인의 삶의 질을 높이려는 젊은 층이 증가하고 있다. 또 결혼적령기를 지나면서 미혼남녀들 사이에 정자은행과 난자은행 이용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기씨(28·가경동)는 “안정적인 직장을 구하지 못하다 보니 결혼은 생각하지 못한다”며 “더구나 집 장만에 드는 억대 비용과 결혼 후 육아나 교육, 환경적 요인까지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없는 여건이다”고 말했다.

또 “아껴서 집을 사고 아이를 키우기보다는 삶의 방식을 즐겁게 살기 위한 여행이나 취미에 관심을 두는 편이다”면서 “결혼이 늦어지면서 친구들 사이에 건강할 때 정자를 보관하는 정자은행 이용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고령화에 따른 변화상

 저출산율에 비해 고령화로 인한 노인인구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노년 인구 비율이 2000년 7%를 넘어 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후 2018년에는 노인 인구가 총인구의 14%를 넘으며 고령사회로, 2026년에는 20% 넘을 것으로 전망돼 초고령사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처럼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노인산업이 확장하며 사회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요양원과 주간보호센터, 경로당의 증가다. 충북은 노인생활시설(노인요양시설, 양로원, 공동생활가정,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317개, 이용시설(재가노인복지시설) 52개로 총 369개소가 운영 중이다.

도내 경로당 현황을 보면 2015년 4038개소에서 2016년 4071개소, 2017년 4100개소로 증가추세다. 여기에 주간보호센터 증설까지 합치면 도내 노인케어시설은 고령화만큼이나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령화로 1인 가구 세대가 증가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16년 기준 우리나라 1인 가구 수는 539만7615가구로 전년대비 3.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은 1인 가구 증가율이 7.94%로 세종에 이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1인 가구 증가로 소형아파트가 인기를 끄는 등 주택시장의 변화도 뒤따랐다.

그런가 하면 60대 이상에서 트리플케어족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 자식, 손자까지 돌봐야 하는 트리플케어족이 증가하면서 노인세대의 경제적 부담도 커졌다는 분석이다.

이학재 대한노인회충북연합회 사무처장은 “저출산도 문제지만 고령화로 인한 노인문제가 심각하게 부각되고 있다”면서 “지자체마다 노인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3대를 책임져야 하는 노인층도 상대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노인을 위한 일자리, 교육, 생계 등 노인복지제도가 확충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