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전 지사 선처 호소 탄원서 법원 제출
상태바
이원종 전 지사 선처 호소 탄원서 법원 제출
  • 충청타임즈
  • 승인 2018.03.21 09: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도민이 이원종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김광홍 대한노인회 충북도연합회장, 이명식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류한우 단양군수 등 충북 지역 원로와 자치단체장이 주축이 돼 지난 2월부터 이달 초까지 도민을 상대로 서명을 진행, 5433명의 서명을 받았다.

탄원서에는 제천시민, 단양군민, 충북노인회 및 시군노인회 임원, 도청 공무원 및 퇴직공무원, 공동모금회 아너소사이어티회원, 라이온스클럽 임원 등이 서명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 전 실장이 충북도지사 재임 시절 사리사욕 없이 도정을 이끌고 충북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 아직도 지역에서 존경을 받고 있다”며 “청렴한 공직자의 사표로 남을 수 있도록 해달라”며 재판부에 이 전 실장의 선처를 호소했다.

김광홍 노인회장은 “박근혜 대통령 정권 말기에 비서실장을 잠깐 맡아 특활비 유용에 깊이 연루될 시간이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곁에서 지켜본 이 전 실장의 성품은 특활비를 사적으로 쓸 분이 아니기 때문에 선처해 달라는 취지로 서명을 받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원종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첫 재판은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으며 22일 세 번째 재판이 예정돼 있다.

이원종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청와대 특활비 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에서 1억5000만원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불구속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종시종 2018-03-22 21:41:41 , IP:121.1*****
오바들 마셔여~ 적폐청산 해야징~~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