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조기 등판론' 대두
20일 출마선언, 1개월 앞당긴 수순
상태바
이시종 지사 '조기 등판론' 대두
20일 출마선언, 1개월 앞당긴 수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3.20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3명 후보군 집중견제에 4월 예비후보 등록예상

이시종 지사의 6·13 지방선거 조기 등판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사 직무가 정지되는 예비후보 등록 시점도 4년전보다 한달 앞당겨 4월중으로 잡고 있다.

1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20일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3선 도전의 이유 등을 밝힐 예정이다. 야당은 물론 같은 당 오제세 의원의 집중 견제를 받는 상황이 벌어지자 이 지사가 조기등판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오제세 의원은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당내 경선을 강하게 요구했다. 오 의원은 “경선을 하는 것이 공정한 룰이다. 경선을 안 한다면 이후 거취를 고민할 것”이라며 중앙당의 현역 의원 출마 자체 방침에 반기를 들었다.

자유한국당 박경국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도정 8년에 대한 도민들의 평가는 이렇다 할 변화가 없었다. 실제 주요 현안들이 표류하거나 좌초된 것이 많다. 그런 부분에 대해 많은 보완이 있어야 하고, 정확한 평가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이 지사를 겨냥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한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MRO(항공정비)단지 조성사업이나 충주에코폴리스 개발 포기 등 문제가 많았다. 사람 머리라는 것이 제한적인데 앞으로 4년을 더 맡겼을 때 무엇이 더 나오겠느냐”고 지적했다. 이날 신 예비후보는 “국토 균형발전과 인근 도시와의 상생발전을 감안해 국회분원은 반드시 충북 오송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