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여성계 미투 캠페인 확산
관내 성희롱 사건 등 조사 촉구
상태바
도내 여성계 미투 캠페인 확산
관내 성희롱 사건 등 조사 촉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02.06 08: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 성추행 사실 폭로를 계기로 점화한 미투 캠페인(# Me Too·나도 피해자)이 충북에도 확산하고 있다. 충북도여성단체협의회(이하 충북여협)는 5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 검사 성추행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충북여협은 "우리 사회의 법과 질서를 바로 세우고 국민의 안녕과 인권을 지킨다는 검찰 내에서 성폭력이 발생했다는 사실에 국민은 분노와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직장 내 성폭력은 상하 관계 권력을 무기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사실관계가 축소 은폐되고 (피해자가)2차 3차 피해에 시달리는 특징이 있다. 검찰이 구성한 조사단은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를 엄히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내 여성 지방의원 11명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 피해자 보호 대책 마련을 관계 당국에 촉구했다.

이들은 “검찰 간부의 성추행을 8년 만에 고백한 서 검사의 용기 있는 증언이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러나 검찰 조직은 범죄자에게 면죄부를, 피해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며 사건을 덮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서 검사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에서 성폭력이 발행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피해자는 위축되고 가해자는 당당하다. 지방의원들은 성폭력 관련 제도 개선과 인식 개선, 피해자 보호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청주시립예술단 내 성희롱 사건과 교사 성추행 사건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미투 캠페인 확산,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인식 개선 등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사장님 나빠요~ 2018-02-06 13:47:12 , IP:121.1*****
나, 남잔데.. 미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