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도망 갈 곳 없네’…충북, 100% 검거
상태바
뺑소니 ‘도망 갈 곳 없네’…충북, 100% 검거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8.02.0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 지난 해 213건 뺑소니 교통사고 발생, 모두 검거
충북지방경찰청이 지난해 충북지역에서 발생한 213건의 뺑소니 사범을 모두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5년 청주시에서 발생한 일명 '크림빵뺑소니 사건' 현장 (충북인뉴스 DB)

더 이상 도망 갈 곳이 없다. 지난 해 교통사고를 발생시킨 후 구호조치를 하지 않고 도주한 충북지역 뺑소니 교통사고 운전자가 모두 검거됐다.

충북지방경찰청(청장 남택화‧이하 충북청)이 지난해 충북지역에서 발생한 213건의 뺑소니 사범을 모두 검거했다고 밝혔다.

또 사회적으로 큰 이목이 집중된 뺑소니 사망사고의 경우에도 2013년부터 발생한 총35건 모두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충북청은 뺑소니 교통사고 검거율이 높아진 것은 과학수사기법의 발전과 폐쇄회로(CCTV), 블랙박스 등 영상장비의 보급이 확대된 것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례로 지난해 11월 청주시 청원구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사고를 예로 들었다.

충북청은 “피해자는 사건당일 회사 업무를 마치고 걸어서 퇴근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운전자는 피해자를 현장에 둔 채 도주 했고 현장에는 ‘안개등 커버’한 점만 떨어져 미제로 묻힐 뻔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찰은 유류품 분석으로 청주시내 1600여대의 동일 차종을 선별한 후 도주로 CCTV분석으로 40여대까지 압축했다. 이어 이틀 만에 충북 증평의 한 공업사에서 수리중인 용의차량을 발견해 범인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충북청은 높은 검거율에 따른 “뺑소니 사고는 반드시 잡힌다”는 인식이 확대되면서 전체적인 발생과 사상자는 줄어드는 추세에 있다고 설명했다.

충북청에 따르면 2016년 도내 뺑소니 사고는 279건 발생되었으나 지난해에는 213건으로 66건이 감소했다. 부상자도 344명으로 74명이나 줄었다.

뺑소니 사고는 음주운전과 연관이 깊었다. 충북청에 따르면 지난 해 발생된 뺑소니 사고 중 음주운전이 60건으로 전체 뺑소니 사고의 약30%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처벌에 대한 두려움과 무면허운전 순으로 나타났다.

뺑소니사고는 시간대로는 밤 8시 이후에, 주로 주말에 많이 발생했다.

충북청은 지난해 뺑소니사고를 제보한 주민 15명에게 총 1260만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