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와 업무협약 맺어
상태바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와 업무협약 맺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02.0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2일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와 무형유산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고 협조체계를 구축해 상호 폭넓은 교류와 협력을 증진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2일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와 무형유산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오른쪽부터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허권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사무총장

두 단체는 ‘무형유산’과 ‘문화예술’을 키워드로 삼고 2019청주공예비엔날레 개최시 문화예술 교류 및 국제행사, 워크숍 공동 업무지원도 추진하기로 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공예는 완성된 작품으로만 보면 유형문화유산이지만 공예문화나 전통공예라는 큰 틀에서 보면 무형문화유산의 범위로 포함된다. 청주시의 대표적인 국제행사인 공예비엔날레가 문화예술행사로 그치지 않고 한국을 대표하는 고유한 공예문화로 발전시켜 전 세계인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유산으로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지구촌 공동체의 소통을 목표로 무형유산을 보호하고 기록해 활성화하기 위한 유네스코 산하기관으로, 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 48개국의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경험을 공유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아리랑, 강강술래, 택견 등 공연예술과 한산모시짜기, 전통목조건축의 전통공예 등 총 12종의 무형유산이 등재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