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건물은 누구겁니까?…강현삼의원 의혹, 자유한국당 입장은?
상태바
화재건물은 누구겁니까?…강현삼의원 의혹, 자유한국당 입장은?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8.01.19 17: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강 의원 자택 전격 압수수색…경매과정 허위유치권 공모 정황
실소유 의혹도 불거져…진상조사단 꾸리며 공격나섰던 한국당 ‘멘붕’
경찰이 제천화재 건물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강현삼(자유한국당) 충북도의원의 자택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사진 뉴시스).

 

경찰이 제천화재 건물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강현삼(자유한국당) 충북도의원의 자택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다.

또 강 의원의 고교동창인 세입자 A씨를 허위 유치권을 신고해 경매를 방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강 의원과 강 의원의 처남, A씨 등 3자가 공모해 해당 건물을 낙찰받았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천화재참사진상조사단(단장 황영철)을 꾸리며 연일 충북도와 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했던 자유한국당은 강 의원의 개입여부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치명타가 예상된다.

19일 제천 노블휘트니스 화재사건을 수사중인 충북경찰청 수사본부는 강현삼 도의원의 자택과 도의회 건설소방위 사무실 등 4곳에 경찰관 25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선 18일에는 노블휘트니스 건물 경매과정에서 허위 유치권을 신고해 경매를 방해한 혐의로 입건된 세입자 A씨(59)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와 강 의원은 고교동창 사이로 낮은 가격으로 매입할 수 있도록 해당 건물의 경매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경찰이 강 의원의 자택을 압수 수색하면서 강 의원에 대한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19일 <뉴시스>는 “경찰은 '허위 유치권'을 행사해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된 세입자 A(59)씨로부터 강 의원이 건물을 낙찰 받는 과정에 개입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는 더 나가 “A씨는 유치권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이씨에게 4억 6000만원을 계좌로 송금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경찰은 정씨가 받은 돈 가운데 일부는 강 의원이 제공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강 의원에 쏠린 의혹

 

화재가 난 제천 노블 휘트니스 스파 건물은 2015년 9월 3일 법원이 경매를 개시한 이후 수차례 유찰과 대금 미납 등이 반복됐다.

경매 개시 당시 감정평가액은 52억58700여만원. 2017년 7월 10일 현 소유자에게 27억1100만원의 금액으로 최종 낙찰됐다. 감정평가액의 절반 가격에 낙찰을 받으며 숱한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해 5월 노블휘트니스 건물이 경매로 나오자 두 차례에 걸처 허위의 유치권 권리 신고서를 제출해 경매를 방해했다. 낮은 가격에 경매가 이뤄지는데 A씨의 허위 유치권 행사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본보는 지난 해 12월 24일<부동산전문가 “제천화재건물, 유치권 해결과정 의문” 의혹제기> 기사를 통해 해당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기사에서 한 부동산 전문가는 “올해 7월 10일 현 소유가자 최종 낙찰을 받았다. 그리고 2주 뒤인 7월 24일 유치권자가 유치권을 취하했다”며 “남들이 해결하지 못한 유치권을 어떻게 낙찰된지 14일 만에 합의를 본다는 게 이해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결국 본보의 보도는 사실로 드러났다. 관건은 이 과정에서 강현삼 의원이 관여 됐냐는 것이다. 관여 됐다면 어느 정도로 개입했는지도 관심거리다 사실로 드러날 경우 강 의원에 대한 사법처리도 불가피하다.

 

제천화재건물 실소유자는 도대체 누굽니까?

 

본보는 제천 노블휘트니스 화재사고 하루 뒤인 지난해 12월 22일 <제천스포츠센터 실소유 의혹 강현삼 충북도의원 “내 것 아냐”> 기사를 통해 실소유자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강현삼 충북도의원은 일관되게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현재 해당 건물의 소유주는 강 의원의 처남인 B씨 소유로 돼있다.

하지만 강 의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처남 B씨의 경제력이 건물을 구입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사실과 맞물려 실소유 의혹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강 의원이 건물낙찰 대금을 대출받는 과정에 개입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구속된 A씨와 강 의원을 두루 잘 아는 제천 모 인사는 “신한은행 대출과정에 강 의원이 주도적으로 역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제천화재 건물 실소유 의혹과 경매과정에 대한 강현삼 도의원에 대한 의혹이 커지면서 자유한국당은 난처한 입장이 됐다.

자유한국당은 그동안 황영철 국회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제천화재참사진상조사단을 꾸리며 연일 여권의 책임론을 지폈다.

하지만 강현삼 도의원에 대한 제기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자유한국당은 책임공방에서 자유로울수 없다.

한편 본보는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강 의원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제천시장 후보로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는 강 의원은 도의회 의장 선거와 관련해 동료의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스는쥐꺼 2018-01-19 21:41:40 , IP:121.1*****
자유한국당이세요?? 그럼 니 꺼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