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동문 검사장 2명의 엇갈린 운명
김진모 구속수사 신흥고 동문 착잡
불법수수 5천만원 윗선 수사 집중, 이금로 검사장은 차관 영전
하늘색 수의를 입고 포승줄에 묶인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이 19일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혐의로 구속된 청주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19일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16일 구속된 김 전 비서관은 건강상 이유로 17일 소환은 거부했으나 18, 19일 양일간에 걸쳐 소환조사에 응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김 전 비서관이 국정원 특활비 5000만원을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건넨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은 2010년 6월 당시 야당인 민주당의 의혹 제기로 불거졌다. 의혹이 확산되자 장 전 주무관은 2011년 4월 자신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으로부터 5천만원을 받았고, 류 전 관리관으로부터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마련한 자금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김진모 전 비서관은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5000만원을 받아 장석명 비서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 전 비서관의 윗선으로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과 임태희 대통령실장이었다. 검찰은 불법자금 전달 책임자가 김 전 비서관 윗선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당시 민간인불법사찰 의혹 사건의 수사가 끝나자 2012년 7월 김 전 비서관은 검사장급인 부산지검 1차장으로 승인 발령된다. 이에대해 민주통합당 정치검찰공작수사대책특별위원 김기식 의원은 논편을 통해 "이번 인사에서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검찰의 부실수사와 진실은폐의 당사자인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부산지검 1차장 승진은 권재진 법무부장관의 보신을 위한 알박기 인사"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 전 비서관의 구속으로 청주 신흥고 동문들은 SNS 등을 통해 허탈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동안 신흥고 출신 검사장으로 김진모 전 비서관(4회·사시 19기)과 이금로 법무부차관(3회·사시 20기) 등 2명이 검찰내에서 승승장구해왔다. 김 전 비서관은 대학입학 당시 수능성적 전국 순위에 들 정도로 성적이 뛰어나 서울대 법학과에 입학했고 이 차관은 고려대 법학과 출신이다. 고교 기수는 이 차관이 선배지만 사시 기수는 김 전 비서관이 빨라 검사장 승진도 앞섰다. 특히 2015년 김 전 비서관이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거쳐 인천지검잠을 맡는 과정에서 이 차관이 같은 보직을 그대로 물려받기도 했다.

이금로 법무부 차관이 16일 경기도 안양소년원에서 열린 재능나눔 프로젝트 발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김 전 비서관은 MB정부 검찰 핵심으로 활동한데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도 대학·사시 동기인 우병우 민정수석의 검찰인맥으로 분류됐다. 이같은 이력은 문재인 정부 출범후 타킷이 될 수밖에 없었고 지난해 6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인사됐다. 인사직후 같은 청주 출신인 윤갑근 대구고검장과 함께 현직 사퇴했고 두 사람 모두 변호사 개업을 한 상태다.

김 전 비서관의 구속에 대해 고교 동문 Q씨는 "평소 고위공직자 티도 내지않고 동문 모임에 소탈하게 잘 어울리곤 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다보니 아직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만 볼 뿐이다. 정권이 바뀌고 두 동문의 처지가 극과 극으로 갈라지는 걸 보니 권력 무상을 새롭게 느낀다. 적당한 시점에 동문들이 뜻을 보아 탄원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아이고의미없다 2018-05-15 14:24:15

    김진모 우병우라인에다가, 남부지검장 시절 2016년 김홍영 검사 자살도 연관있지. 김대현 부장검사의 폭행과 폭언에 대해 말이 많았는데 방치해서 김 검사 자살에 이르고 자살하고 나서도 문책을 피하려고 검사들에게 그게 격려한 거지 무슨 폭언이냐면서 진술 번복하도록 하고 빵에서 오래오래 사시길 기원합니다.   삭제

    • 미친것들이왜이렇게많냐 2018-01-30 04:08:43

      이명박그네 따까리노릇에 우빙신라인에 돈까지 받아 처먹었으면 말해 뭐해.
      이것들은 비리나 부정이 일상적이어서 범죄가 아닌줄 아는게 큰 문제.
      적당한시점에 탄원운동하겠다는 동문수준보니 참 그네스럽다   삭제

      • 닭스 2018-01-22 16:39:17

        착잡은 무슨.. MB때 호의호식한 책임지고 적폐청산의 발판되길   삭제

        • 리차드권 2018-01-21 00:33:02

          탄원좋아하네
          아직도 촛불민심을 모르는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