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데칼코마니詩人이종수의 ‘한마디’

이종수 시인, 청주 참도깨비도서관장
 

 

키르키스스탄에서 양털로 짜는

양탄자 쉬르닥의 무늬를 보며

자연을 사는 사람들의 무늬라는 것이

다 데칼코마니 같다는 생각이 든다.

호랑나비가 날개를 접었다가 펴는 순간

내 마음에도 무늬가 찍혔다.

충청리뷰  043simin@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리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