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김상곤 부총리, 국민 행복위해 잘못된 교육방향 수정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4일 '학부모와 함께하는 소통&공감 콘서트'에서 "국민 행복추구를 위해 그동안 잘못된 교육방향을 바꾸고, 기존 사업은 한 단계 발전시키자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교육철학"이라고 밝혔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4일 충북교육청 교육정보원에서 '학부모와 함께하는 소통&공감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지친 교육에 새로운 바람·기운 불어넣는 게 6대 국정과제"라고 소개한 뒤 "유아에서 대학까지 교육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공립 유치원 충원율을 25%에서 45%, 어린이집은 12%에서 40%로 인상하고 등록금 반값으로 부담도 줄이겠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일대일 맞춤형 교육과 평가방식도 개선해 교실 혁명을 통한 공교육 혁신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대학 서열화를 완화시키고 지역 거점대학과 지방 작은 대학이 자기역할을 충실히 하도록 지원해 고등교육의 질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도내 초·중·고 학부모와 교원 등 약 400명이 참석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