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 17명 제주수련원 사적 이용
박봉순 8회, 이종욱 6회 가장 많아
상태바
도의원 17명 제주수련원 사적 이용
박봉순 8회, 이종욱 6회 가장 많아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7.11.23 17: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수련원 홈피 퍼옴>

충북도의회 의원들의 도교육청 산하 제주수련원 편법 이용 실태가 일부 드러났다. 지역 언론보도에 따르면 공무 이외에 사적으로 시설사용을 할 수 없음에도 2014년 3명(이하 중복 포함), 2015년 6명, 지난해 4명, 올해 4명이 개인적으로 이용했다는 것.

특히 '물난리 속 외유'로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박봉순 도의원(청주8)이 총 8회로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제주수련원 비공개 별실 운영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이종욱 도의원(비례)은 6회로 두번째로 많았다. 결국 중복자를 포함 3년간 총 17명이 이용, 도의원들 간에 편법 이용이 관행처럼 이뤄져 온 셈이다. 

지난 2014년 문을 연 제주수련원은 도내 각급 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의 숙박·연수시설로 건립됐다. 시설 운영 규정에 따르면 이용 대상은 각급 학교 학생, 도교육청 및 산하기관 교직원과 그 가족(본인·배우자의 직계존속), 퇴직공무원이다. 도의원의 경우 의정 활동이나 연수 등 공식적인 일정일 경우에만 이용할 수 있다. 사적인 목적으로는 사용신청을 할 수 없다. 이같은 규정에 때문에 일부 언론인들의 사용요청도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더불어민주당 도당은 23일 성명을 통해 "(행정사무감사 의혹제기에도 불구하고)정작 도교육청 제주수련원은 이종욱 의원과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이 수시로 드나들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충북도민들은 자신들의 치부를 속이고 남의 허물을 캐보려는 한국당 도의원들의 작태에 어안이 벙벙하다" 며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도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이번 사건에 대해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도당은 하루 전인 22일 성명에서 “충북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병우 교육감과 교육청 간부들이 대천해양수련원과 제주수련원을 무료로 특혜 이용해 왔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레밍친구 2017-11-24 08:40:24 , IP:121.1*****
박봉순 멋지다

박봉순신났네 2017-11-23 20:09:45 , IP:121.1*****
제발 자유한국당 좀 없어지길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