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비상, 충북 `휴지기제' 주목
광역단체 중 첫 도입 전국 차단 대안
상태바
AI 비상, 충북 `휴지기제' 주목
광역단체 중 첫 도입 전국 차단 대안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11.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의→심각 격상 … 道 재난안전대책본부체제 전환

전북 고창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가운데 충북도가 광역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도입한 `오리 사육 휴지기제'가 추가 확산을 막을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가 사육제한 대상 확대를 검토하고 나서 AI 차단에 얼마나 큰 효과를 거둘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0월 23일부터 청주·진천·음성지역 오리사육 농가 155곳 중 107곳에서 오리 사육 휴지기제를 실시하고 있다.

 `오리 사육 휴지기제'는 오리농가가 밀집해 있는 위험 지역에 내년 3월까지 오리 사육을 휴업하는 제도다.

사육을 중단한 농가에는 오리 1마리당 510원의 사육 휴지기 보상금을 준다.

대상 농가는 두 차례 이상 AI가 발생한 농가와 반경 500m에 있는 농가, 시설이 열악해 AI 감염 위험이 있는 농가 등이다.

현재 도내에서 사육 중인 오리는 48농가에 모두 50만마리 규모다.

도는 또 이 기간 청주, 진천, 음성 등 종오리 농장에서 생산하는 오리 종란 98만개도 폐기 처분할 예정이다.

지난해 경기도 안성에서 일부 시행됐지만 광역단체 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은 충북도가 처음이다.

이달 초 중앙정부도 전남 등 전국 89개 농장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이처럼 충북도내 전체 오리 사육농가의 약 70%가 겨울철 휴지기에 들어가면서 올해는 `AI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모든 오리농가에서 사육 중단에 동참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AI 발생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다만 사육규모 자체가 크게 줄었기 때문에 그만큼 AI 발생 확률도 낮아졌다고 볼 수 있다.

전북 고창에서 AI가 발생하자 이시종 지사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사육 중인 오리를 빨리 조기 출하해 사육장을 비워야 한다”며 “휴지기제에 참여하지 않은 농가도 출하를 유도하고 농장을 비우도록 철저히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정부도 오리 사육 휴지기제의 `AI 확산 예방'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이번에 공교롭게도 휴지기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저수지 인근에 있는 농가에서 AI가 발생했다”며 “철새가 도래하는 취약지역 지구에 대해서는 휴지기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지난해 역대 최악 수준의 `AI 악몽'에 시달렸던 정부와 지자체가 오리 사육 중단 확대에 나서면서 피해를 줄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도는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의 육용오리농장과 같은 계열사에 소속된 농가가 충북에 2곳이 있으나 현재 사육되는 가금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자 안도하면서도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도는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청주, 진천, 음성 등 도내 가금류 밀집지역과 관계 시설을 일제 점검하면서 방역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또 도내 7개 시·군에 거점소독소 16곳을 운영하면서 야생조류가 서식하는 하천 등에 대한 모니터링를 강화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정부가 AI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도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체제로 전환했다”며 “가금류 사육농가는 매일 축사 내외부를 청소·소독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