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10월 부동산 아파트 매매 대신 `전세로'
상태바
충북 10월 부동산 아파트 매매 대신 `전세로'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11.1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분양 아파트가 산적한 충북지역에서 주택 매매 거래가 감소하는 대신 전세거래량은 크게 증가하는 현상이 강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6일 발표한 `10월 주택 매매거래량'에 따르면 지난 달 도내 주택매매거래량은 184

 3건으로 전달 2039건보다 9.6% 감소했다. 또 지난해 10월 2619건보다 36.5%나 줄었다.

지난 1월부터 10개월간 누적 거래량도 2만1386건으로 5년 10월 누계평균 보다 11.1%나 줄었다.

대신 전세거래량은 늘었다.

10월의 전세거래량은 2472건으로 9월의 2823건보다 줄었지만 지난 10개월간 누적으로는 2만9410건을 기록해 3년 10월 누계평균 보다 7.7% 증가했다. 또 전년 동기보다도 6.4% 늘었다.

지난해 10월 매매건수가 2619건, 전세건수가 2770건으로 비슷했지만 올해는 매매 1843건, 전세 2472건으로 전세거래량이 크게 많다는 점에서 기존주택 매매 대신 전세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지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