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정기관 ‘동네북’ 된 청주시…이번엔 행안부 감사14일, 행안부 조사담당관실 6명, 불시 감사 착수
감사배경 두고 촉각…인사‧채용비리 등 각종 설 난무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행안부 조사담당관실 소속 직원 6명이 청주시에 내려와 감사에 들어갔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위기를 맞고 있는 청주시가 갈수록 험난하다. 지난 9월14일부터 10월13일까지 무려 한 달 동안 국무총리시 감찰반 조사를 받은데 이어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감사가 들이닥쳤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행안부 조사담당관실 소속 직원 6명이 청주시에 내려와 감사에 들어갔다. 이들은 시로부터 회계 장부 등 자료를 넘겨받아 보조금 집행의 적정성 여부와 민원사무 처리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시 관계자는 “행안부가 청주시에서 감사를 이어가고 있지만 감사 기간이나 내용 등에 대해서는 통보받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행안부의 감사 배경을 두고 각종 설이 난무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지난 달 진행된 국무총리실 감찰과정에서 제기된 인사비리 의혹 등에 대한 후속조사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당시 국무총리실 감찰반은 수의계약 밀어주기 의혹, 보조금 지급 적정성, 비위 및 일탈 공무원 징계, 인사 비리의혹 등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공무원이 인사관행을 엎고 본청으로 들어오는 등 인사비리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이다.

이전에도 이승훈 전 시장의 고위직 인사에 대해서도 말들이 많았다. 일부 고위직 공무원은 모 국회의원에 줄을 연결해 핵심보직을 차지했다는 등 여러 설들이 난무했다. 이승훈 전 시장의 마지막 인사였던 지난 10월 25일 인사도 이러쿵 저러쿵 말들이 많았던 상황이다.

시장 낙마에 잇따른 공무원들의 비위로 떠들썩 했던 청주시. 청주시청 주변에서는 국무총리실 감찰에 이어 행안부 감사까지 청주시가 사정기관의 동네북으로 전락했다는 자조석인 한숨이 커지고 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