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이장섭 정무부지사 취임
“정당 대변·선거 개입할 일 없다”
상태바
50대이장섭 정무부지사 취임
“정당 대변·선거 개입할 일 없다”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7.11.07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4차 산업혁명 대비 국가정책과 접목

이장섭 신임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6일 취임식을 열고 업무를 시작했다. 이 부지사는 취임 인사말에서 “국회와 청와대 등에서 근무한 경험을 살려 예산 확보 등에 힘을 쏟고 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다 보면 일각에서 제기하는 우려는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그동안의 정당 경력에 대한 정치적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정무부지사 역할이 정당 이해를 대변하거나 선거에 직접 개입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업무에 충실하다 보면 우려는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당 간 입장이나 이해관계로 역할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2년 전 국회에 들어갈 때부터 지금까지 당적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경제 분야의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 “경제분야 역할은 중앙 정부의 정책과 연결되는 부분이 많아 지식과 깊이로 평가할 수 없다”며 “청와대와 국회, 정당 등과의 관계를 보면 잘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새 정부의 중요한 경제 정책은 충북과 비슷한 부분이 많다”며 “충북만의 특화된 전략을 정부 정책과 연결하고 이를 반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부지사는 “정부는 정권 출범 후 집권 5년 동안의 밑그림을 그렸고 경제 정책의 틀도 완성했다”며 “충북은 정부 정책에 맞춰 준비를 잘해온 만큼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의회와 집행부는 충북을 위해 일한다는 공통분모가 있다”며 “이해와 보완 속에 뜻을 모아 충북이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제12대 정무부지사에 취임한 이 부지사는 제천고와 충북대를 졸업했다. 1986년 충북민주화운동협의회 상임위원을 시작으로 민주당 충북도당 대변인, 주중대사인 노영민 전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다. 이후 국회의장비서실 비서관, 대통령비서실 내 경제수석실 산하 산업정책비서관실 선임 행정관(2급) 등을 역임했다.

한편 도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장섭 정무부지사 임명에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장 유감 표명'을 전제로 해임결의안 제출 등 압박수단 철회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이날 취임식이 열리기 전인 오전 8시부터 충북도청 현관 앞에서 `정무부지사 임명 반대' 피켓시위를 벌였다.

하지만 오는 8일 제360회 정례회 개회식 때 본회의장에서 이 부지사의 '유감 표명' 발언 수위에 따라 갈등이 조기 봉합될 가능성도 있다. 정무직 인사에 대한 공세가 장기화될 경우 역공당할 가능성도 있어 적정한 명분을 찾는 출구전략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