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 외유' 박봉순 도의원 복당 청원
한국당 소속 시의원 연판장 서명
상태바
`물난리 외유' 박봉순 도의원 복당 청원
한국당 소속 시의원 연판장 서명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11.03 09: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징계사안 뒤집기 … 시대착오적 판단”
유럽 연수도중 귀국해 사과성명을 발표하는 최병윤 전 도의원과 박봉순 의원(오른쪽). / 사진=뉴시스


청주시의원들이 `물난리'를 뒤로하고 해외연수를 떠났다가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박봉순 충북도의원(청주8)의 복당을 청원하는 서명운동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청주시의원들에 따르면 최근 자유한국당 소속 청주시의원들은 박봉순 도의원의 복당을 청원하는 연판장에 서명했다. 자유한국당 시의원 대부분이 이 연판장에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연판장은 박 도의원의 복당을 선처해 달라는 내용으로 박 의원 자신이 같은 흥덕당원협의회 시의원에게 부탁해서 이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 확인을 위해 박봉순 의원과 전화 통화를 했으나 나중에 통화하자는 말만 남긴 채 다시 전화가 연결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황영호 시의회 의장은 “그런 사실이 있는 것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한국당 의원은 “동료 의원이 연판장을 가져와 박 의원 복당에 관련된 문서인데 서명해 달라고 해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충북도의회 자유한국당 도의원들도 서명운동과 관련된 논의가 있었다.

한 도의원은 “최근 의원들이 점심식사 자리에서 박봉순 의원 복당을 청원하는 서명운동이 있다는 얘기가 있으니 각자 판단해 서명할 사람은 서명하라고 했다”며 “박 의원 본인이 억울해하고 있고 동료 의원인 만큼 서명을 할 생각이었지만 아직 연판장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도의원 지역구에서도 당원과 지지자들이 박 의원 복당을 청원하는 탄원서를 만들어 서명운동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선영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시대착오적 판단이다. 지역 여론도 좋지 않았고 전국적인 이슈가 됐던 사안인데 징계를 뒤집겠다는 것은 정치적 도의적으로 맞지 않는 행동”이라며 “정치적으로 후진적인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간식 조원징 2017-11-04 14:10:50 , IP:121.1*****
턱은??? 애국당??????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