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조례 시의회 부결
상태바
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조례 시의회 부결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10.26 08: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를 연고로 한 프로축구단(K리그 챌린지, 2부 리그) 창단이 사실상 무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가입조건으로 제시한 청주시의 재정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25일 집행부에서 제출한 `청주시 프로축구단 지원 조례안'을 심의했지만, 여야 의원 간 합의에 실패한 후 시행한 표결에서 가부동수(찬·반이 같은 수가 나올 경우 부결 처리한다는 원칙)가 나오면서 부결처리했다.

이로써 이 조례안의 시의회 본회의 상정은 불발됐다. 더불어 사회적협동조합 청주시티FC 측이 주축이 돼 추진한 프로축구단 창단도 3년 연속 수포로 돌아갔다.

이날 행문위 소속 의원 7명은 이 조례안 심의 시 특별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조례안이 무난히 통과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정회 시 조례안 통과 여부를 위한 의견조정 때 일부 의원들이 반대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의원 간 합의 도출에 실패한 후 표결까지 가는 진통 끝에 찬성 3표, 반대 3표, 기권 1표로 부결됐다.

행문위는 이승훈 시장과 같은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4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3명으로 구성돼 한국당 의원들만 찬성하면 상임위 문턱을 넘을 수 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기권 1표는 한국당 소속 의원일 가능성이 크다.

이는 소수당(민주당, 국민의당) 의원들만 축구단 창단에 부정적이었던 것이 아니라 여야 구분없이 반대여론이 고루 분포했음을 의미한다.

이 조례안에는 프로축구단 재정지원을 비롯해 경기장 우선 사용 및 사용료 면제 등의 내용이 담겼다.

지원규모는 내년부터 5년간 총 110억원이다. 연도별 지원 금액은 2018년 30억원, 이후 4년간 해마다 20억원이다.

조례의 유효기간은 오는 2022년 12월 31까지로 부칙에 명시됐다.

조례안 부결은 시민공감대 부족과 명확한 비전제시 부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창단 후 재정난이나 성적부진으로 인한 관심도 저하 등의 사태가 불거졌을 때 축구단 해단이 쉽지 않은 점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대전시티즌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주도적으로 창단한 대다수의 프로축구단이 창단 시 적극 지원했던 향토기업들이 하나 둘 발을 빼면서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다.

이에 따라 청주시티FC가 지난 9월 말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신청한 K리그 챌린지(2부 리그) 가입승인은 사실상 물 건너 갔다.

연맹이 가입조건으로 내세운 재정 지원, 연고지 협약 등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프로연맹은 다음 달 29일까지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 청주시의원은 “2년 넘게 프로축구단 창단 준비를 했으나 여전히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재정 지원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여론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직지f c발 2017-10-26 14:54:30 , IP:121.1*****
깜도 안되는것들이 기초의원 행세를 하고 있으니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