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 일부 주민 “궁평리 국가산단 개발 대상서 빼달라”
상태바
오송 일부 주민 “궁평리 국가산단 개발 대상서 빼달라”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10.2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오송읍 주민들이 충북도와 청주시의 오송읍 궁평리 개발행위제한구역 해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오송읍 토지개발사업을 추진 중인 주민 10여명은 2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송 제3 생명과학단지 면적을 구체적으로 명시해 개발행위를 제한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광범위한 개발제한은 사유재산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궁평리는 2013년 도시개발사업구역지정에서 해제됐는데 또다시 도와 시가 일방적으로 개발행위제한구역으로 지정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과거 지역 주민의 재산권 피해를 고려해 이번 개발행위제한구역에서는 제외하라”고 촉구했다.

주민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제359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열리는 충북도의회 본회의장으로 몰려가 도 관계자들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도 관계자는 “공람 공고 기간 중 들어온 주민 의견을 개발행위허가구역 지정에 충분히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 오송읍에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한 충북도와 청주시는 지난 9월 청주시 오송읍 동평·만수리 등 10.2㎢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어 청주시는 동평·만수·서평·쌍청·정중리·궁평리 8.81㎢를 개발행위제한구역으로 지정하는 공람공고를 내달 1일까지 진행 중이다.

개발행위제한구역은 향후 도시 기본·관리계획이나 개발행위허가 기준이 크게 변동할 것으로 예상될 때 지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