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레밍’ 김학철, 애국당 조원진 단식장 지지 방문미디어워치 “김 의원, 조 대표 휠체어 앞 무릎 꿇고 손잡아”
19일, 수해 중 해외연수를 떠나고 국민을 레밍에 비유해 공분을 샀던 김학철 충북도의원이 조원진 의원의 단식농성장을지지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사진 단식하는 조원진 의원, 출처 : 조원진 의원 페이스북)
(사진 : 미디어워치 캡처화면)

 

수해 중 해외연수를 떠나고 국민을 레밍에 비유해 공분을 샀던 김학철 충북도의원이 조원진 의원의 단식농성장을지지 방문했다.

20일 <미디어워치>는 사진과 함께 김 의원의 방문 사실을 보도했다.

이 언론은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의 단식을 격려하기 위한 각계 주요 인사들의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며 “19일, 김학철 의원은 이날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단식 현장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 앞에 나타난 김학철 의원은 조원진 공동대표가 탄 휠체어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손을 잡으며 격려와 응원의 말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디어워치>는 “. 김 의원은 ‘물 난리에 도의원의 공무로 간 연수가 제명감이면, 북핵 위기 앞에 휴가 다닌 대통령은 탄핵감 아니냐’ 발언으로 애국우파의 답답한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줬던 인사다”라며 김 의원을 추켜세웠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