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충북도 인권보호관 6명 지원 적임자 없다고?

충북도의 인권보호관 선발이 1차 공개모집에서 적격자를 찾지 못해 재공모하기로 했다.

  10일 도에 따르면 8~9월 추진한 인권보호관 공개모집에 모두 6명이 지원했으나 도 인사위원회는 '적격자 없음'을 이유로 최종 합격자를 선정하지 않았다.

서류 전형을 통과한 응시자들은 지난달 26일 미래여성플라자에서 까다로운 면접 시험을 치렀지만 아무도 합격하지 못했다.

  도는 지방임기제 6급 1명을 선발해 지난 7월 신설한 자치행정과 인권보호팀에 배치할 계획이다. 인권보호관은 인권증진기본계획에 따른 연도별 시행계획 수립, 인권교육, 인권위원회 운영, 제도정비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1차 공모가 불발로 끝남에 따라 도는 전형 방식 수정 작업 등을 거쳐 11월중 재공모에 나서기로 했다.

  인권학, 사회복지학, 법학, 여성·아동학 등 인권 관련 분야 석사 이상 학위 소지자나 관련 분야에 일정 기간 이상 실무 경험이 있는 학사학위 소지자 또는 전문대학 졸업자가 응시할 수 있다. 실무경력 인정 범위는 국가나 지자체, 비영리민간단체 등 법인에 한한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