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무극시장 이기화 시인 시집 발간
상태바
음성군 무극시장 이기화 시인 시집 발간
  • 음성타임즈
  • 승인 2017.10.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녁노을 별을 기다리며"
이기화 시인

(음성타임즈) 장날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뻥튀기 할아버지/ 느닷없이 뻥!/ 지나는 사람들 깜짝이야/ 구수한 냄새 시장을 유혹하고/ 볼거리 먹을거리/ 걸음을 멈추게 한다/ ... 시 ‘오일장 풍경’ 중 일부

음성군 무극시장에서 반백 년 넘도록 농자재 등을 판매해 농민에게 선진농법과 편리함을 주고 있는 이기화 할머니가 76세 생일을 맞아 삶을 돌아보며 앨범 펼치듯 시집을 펴내 화제다.

음성군노인복지관 시 치유반에서 시를 공부, 2016년 충북노인문예공모전에서 시 ‘폐가’로 대상을 받은 이후 시인으로 등단, 2년여 만에 시집 ‘저녁노을 별을 기다리며’를 출간 했다.

시집에는 60년대 궁핍의 시대에서 인내와 노력으로 사업을 펼쳐 오늘에 이르기까지 희로애락과 시골 장터의 소박한 풍경이 그려져 있다.

시집은 1부 자신의 이야기, 2부 가족, 3부 인생살이, 4부 자연풍경. 5부 삶의 느낌을 시로 표현했으며 전원의 행복을 꽃말로 하는 목백합 사진을 표지로 했다.

임종훈 관장은 “정신건강을 위한 시 치유교실 운영으로 어르신들이 문단에 등단하고 시집도 펴내게 돼 자랑스럽다”라며 반겼다.

시집 발문을 쓴 증재록 시인은 “현실 공간에서 시적 기법보다는 진실 된 표현이 편안하게 느껴지고, 어려운 시절을 돌아보게 하는 시집이다”라고 평했다.

이기화 시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