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경제자유구역 외자 유치 '꼴찌'
전국 8개 구역 유일한 1천만불 미만
상태바
충북 경제자유구역 외자 유치 '꼴찌'
전국 8개 구역 유일한 1천만불 미만
  • 뉴시스
  • 승인 2017.09.29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전국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실제 도착한 투자액은 35%에 그쳐 대책이 시급한 상태다.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시)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경제자유구역 내 외자유치현황'에 따르면 충북은 지난해 310만 달러와 올해 290만 달러 등 모두 600만 달러의 FDI를 신고했다.

전국 8개 경제자유구역 중 FDI가 1000만 달러에도 미치지 못한 곳은 충북이 유일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실제로 투자되지 않아 지난 6월 기준 실제로 도착한 FDI는 35%에 불과한 210만 달러가 전부였다.

  2013년 2월 13일 충북과 함께 지정됐던 동해안권의 경우도 8620만 달러의 FDI를 신고했지만 실제로 도착한 FDI는 3.48%인 300만 달러였다.

  FDI는 신고한 연도에 투자액이 도착하는 것이 아니라 몇 년에 걸쳐 차례로 자금이 들어오는 점을 고려해도 일부 구역의 과장된 신고액의 민낯이 드러난 셈이다.

  개선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어기구 의원은 "경자구역의 실제 외국인 투자 신고액과 도착 금액 간에 괴리가 있고 투자유치 효과가 미진해 애초 목적을 실현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면서 "외국인 투자 촉진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와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하고자 조성된 경자구역 원래의 의미마저 퇴색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