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
문장대온천저지대책위 상임운영위원장 맡아

충북을 중심으로 진행해 온 경북 상주 문장대 온천 개발 저지 운동이 전국적인 환경 이슈로 전환된다.

  문장대온천개발저지 충북범도민대책위원회는 이름을 문장대온천개발저지 대책위원회(문장대 대책위)로 바꾸고 환경운동연합과 한국환경회의, 한강유역네트워크 등 전국 규모 환경단체를 대책위원으로 추가 선임했다고 26일 밝혔다.

문장대대책위 실무 책임자로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이 상임 운영위원장을, 청주 출신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공동 운영위원장을 맡게 됐다.

문장대  대책위는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장대 온천 개발 문제는 충북도민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조직을 전국으로 확대해 우리나라의 환경정책 전환과 문장대 온천 백지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장대 온천은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에 걸친 대법원 확정판결로 허가가 취소됐으나 문장대온천 지주조합은 2013년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대구지방환경청에 제출하는등 사업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