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청미래덩굴詩人이종수의 ‘한마디’

이종수 시인, 청주 참도깨비도서관장
 


미술관에서나 쓰는 와이어로 저 뿌리 밑에서부터 당긴 듯
짱짱한 날개는 그렇다고 해도
둥글게 빛나는 청동거울 같기도 한 깊이를 그려내기엔
한없이 모자랄 뿐이다.
방짜 징의 울림을 잡아내기란 더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충청리뷰  043simin@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리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