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김학철과 교육을 논할 수 없다 당장 사퇴하라”전교조 충북지부, 충북교육 욕보이는 도의회 규탄 성명서 발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충북지부는 12일 지난 여름 외유성 해외여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학철 도의원 징계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김 도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성명서에서 “9월 11일 있었던 김학철의 공개사과는 김학철이 여전히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 ‘도의원’이라는 위치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오른쪽, 왼쪽을 아우르고 늑대의 우두머리가 강한 놈, 약한 놈, 늙은 무리, 어린 무리를 모두 돌보며 가듯 배려와 관용, 포용의 정치 길을 가겠다고 한 김 도의원의 사과내용은 기본적인 상식도 갖추지 못한 자세”라며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솜방망이 처벌을 내린 도의회도 큰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학철 도의원이 최근 교육위원회로 자리를 옮기는 일이 발생, 이제 우리 아이들의 교육을 입에 담게 되었다”며 “김양희 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김학철을 교육위로 이동시키기 위해서 꼼수를 부렸고 밀어붙이기식 다수당의 횡포를 부렸다. 이는 패거리 정치의 전형을 보여준 것이다.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어야 할 사람들이 아직도 수적 우위를 이용해 갑질을 하는 모습을 우리는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은 이런 비상식적인 행태를 당장 멈춰야한다”고 비난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김학철 도의원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제라도 도민에게 공개사과 해야 하며, 늦었지만 김학철의 사퇴를 위해 앞장서야 한다. 그것이 상처받은 도민을 위로하는 길이고, 도민들이 충북의정의 진정한 주인임을 보여주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덧붙혀 “사과의 사전적인 의미는 ‘자기의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비는 것’이다. 김학철에게는 여러 번 사과 기회가 있었지만 그는 외면하고 오히려 도민을 폄하하는 발언을 일삼으며 상처만 남겨주었다.”며 “‘도의원 김학철! 우리는 당신에게 어떠한 발전적인 의정활동도 기대할 수 없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즉시 도의원을 사퇴하기 바란다. 이것이 당신이 도민에게 제대로 사과하는 단 하나의 방법이다!’”라고 주장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