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대 비행교육원, 아버지와 아들 교관이 성희롱‧폭행 의혹피해학생 “A 교관이 이마에 뽀뽀하고 비행도중 허벅지 만져”
가슴 지퍼에 손 올리며 “× 나오겠다”…청주대 “당사자는 부인”
청주대학교 항공운항과 부설 비행교육원 교관들이 학생들을 성추행하고 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계없음)

청주대학교 항공운항과 부설 비행교육원에 재직하는 부자(父子) 교관이 학생들을 상대로 성추행과 폭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피해학생의 제보에 따르면 비행교육원 A교관은 비행도중 여학생들의 허벅지를 만지고 회식자리에서 이마에 키스를 하고 껴안는 등 성추행을 저질렀다.

A교관과 부자관계인 B교관은 비행 도중 욕설을 하고 학생들의 어깨를 볼펜으로 찍어 피멍이 들게했다.

이같은 사실을 전달받은 청주대는 관계자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청주대 관계자는 “현재 사실관계를 조사중에 있으며 가해자로 지목된 두 교관은 사실관계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일 청주대학교 총학생회에 익명으로 청주대 항공운항과 부설 비행교육원 교관들의 성추행 의혹이 제보됐다.

이에 따르면 비행교육원에서 근무하는 A교관은 학생들에게 회식을 강요하고 회식에 동석한 여학생들을 성추행했다. A교관은 회식자리에서 여학생들의 이마에 키스를 하고 신체를 껴안았다. 단둘이 비행을 하는 경우 여학생의 허벅지에 손을 올렸다.

익명의 제보자는 “다른 여학생에겐 가슴 쪽 상의 지퍼에 손을 대며 ‘× 나오겠다’란 말을 해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A교관과 부자관계인 B교관의 경우 상습적으로 학생들에게 욕설을 하고 물리적인 폭행을 행사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B교관은 학생들에게 상스러운 욕설을 하고 비행도중 볼펜으로 학생의 어깨를 찍어 피멍이 들게 했다. 또 학과 내규에도 규정되지 않은 두발과 의복에 대해 본인 의지대로 강요했다.

 

학교에 알렸더니 오히려 왕따…비행교육도 배제돼

 

피해학생들은 이런 사실을 학교에 알렸지만 오히려 비행교육에서 배제되는 등 학과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학생을 상담한 청주대총학생회 관계자에 따르면 학생들은 A‧B 두 교관의 성추행과 폭력에 대해 지난 8월경 학교에 민원을 접수했다.

피해학생에 따르면 민원을 접수한 뒤에 오히려 불이익을 받았다. 피해학생은 “학생들이 학교에 알려 학교가 조사를 시작하였지만 비행교육원 고위관계자는 ‘다른 교수들이 본인들을 모함하기 위해 없는 얘기를 한다’라며 축소 왜곡하고 있다”고 제보했다.

오히려 피해학생을 비행교육에서 배제하고 비행교육원이 있는 전북 무안에서 청주로 돌려보냈다고 전했다.

이 제보자는 “피해학생만 청주로 보내고 가해자들에겐 어떠한 제지도 않고 여전히 교육비행을 하고있다”며 “면피를 받은 가해자들은 사건을 학교에 알린 학생들 색출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청주로 올라간 여학생은 비행교육도 받지도 못하고 방치되고 있다”며 “이곳 비행교육원이 있는 무안 생활은 A교관 한마디에 좌지우지되며 학생들끼리도 편을 가르고 간첩이라 칭하고 간첩 관리와 색출을 해야한다며 학생들에게 심리적 엄청난 압박감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제보자는 “모 교수와 A 교관, 비행교육원 고위관계자 C씨는 시도 때도 없이 학생들에게 이와 관련된 얘기들을 꼬치꼬치 묻고 거기서 나오는 이름이나 정황에 관련된 학생들을 또 불러 다음 범인 취조하듯 앞뒤정황을 끼워 맞춰 투서자들 및 관련자들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청주대 측은 사실관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주대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현재 가해자로 지목된 당사자들은 제기된 주장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며 “현재 조사 중이어서 더 이상 설명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청주대학교 항공운항과 학생들은 4학년이 되면 전북 무안에 있는 비행교육원에서 실습 교육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