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가계부채 `질 나쁘다'
가구당 5614만원, 제2금융권 많아
상태바
충북 가계부채 `질 나쁘다'
가구당 5614만원, 제2금융권 많아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08.2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 가계부채의 질이 나쁘다. 전국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좋지 않다.

충북지역의 가계부채가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 중심으로 늘고, 저신용자와 자영업자의 비중이 전국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충북지역 가계부채 현황 및 잠재리스크 점검' 자료에 따르면 충북지역 가계부채는 2012년 말 22.2조원에서 지난해 말 33조8000억원으로 2015년말 기준 60만2000세대가 각 5614만원씩의 빚을 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도내 가계대출 증가율은 연평균 11.1%로 전국평균 9.7%보다 높았다.

특히 1금융권보다 대출이자가 상대적으로 비싼 제2금융권 이용자가 늘고, 저신용 대출자들이 전국평균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나 가계부채의 질이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지역의 가계부채 중 비은행권 대출은 44.8%를 차지해 전국평균(28.8%)과 수도권 이외 지역 평균(40.2%)보다 훨씬 높았다.

이는 2015년 이후 1금융권에 대한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부채가 빠르게 증가한 탓으로 보인다.

중신용 및 저신용 차주의 부채 비중은 각각 33.8% 및 8.9%로 전국(27.2%, 7.1%) 및 수도권 이외 지역(31.5%, 7.7%)을 상회했다.

자영업자 및 상대실직위험가구의 부채비중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난해 3월 말 자영업자의 금융부채 비중(46.4%)은 전국(38.7%) 및 수도권외 지역(43.9%)을 상회했다.

근로자가구 중 실직위험이 큰 상대실직위험가구의 부채 비중은 4.1%(가구수 기준 7.7%)로서 전국(3.5%, 가구수 기준 7.9%) 및 수도권외 지역(3.7%, 가구수 기준 8.1%)보다 높았다.

충북지역의 취약가구는 도내 금융부채 보유 가구의 13.2%이며, 이들 가구의 금융부채는 전체 금융부채의 27.4%를 차지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고 부채상환능력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말 현재 충북의 주택담보대출 비중은 42.9%로 전국(50.0%) 및 수도권외 지역(46.0%)보다 낮았다.

또 충북 가계의 처분가능소득대비 부채 비율은 131.6%로 전국(150.0%) 및 지방(136.9%)보다 낮아 충북 가계의 부채상환능력은 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추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